나는 어떻게 쥐와 달팽이로부터 살아남아 호주를

나는 어떻게 쥐와 달팽이로부터 살아남아 호주를 집으로 부르게 되었는지

나는 어떻게

넷볼 David는 캄보디아의 노동 수용소에서 고향이라고 부를 수 있는 호주인 호주로 갔습니다. 그는 자신과 가족을 데려온 나라에 어떻게 보답하는지 공개합니다.

1974년은 크메르루즈(캄푸치아 공산당) 세력이 캄보디아 왕국 정부군에 맞서 싸운 캄보디아 내전으로 나와 가족의 삶이 극적인 전환점을 맞았던 1974년이었습니다.

프놈펜 폭격은 수도에 큰 피해를 입혔고 결과적으로 우리 집과 삶을 파괴했습니다.

나는 어떻게

우리 가족과 나는 강제로 도시를 떠나 시골 노동 수용소로 끌려갔고 그곳에서 아버지는 농사를 짓기 위해 들판을 개간하고 어머니는

논에서 일했습니다. 두 형은 여섯 살 때 강제로 물소를 몰고 다녔고, 여동생(몇 개월)과 나(2세)는 감독 없이 집에 남겨졌습니다.More news

캠프에 있는 우리 집은 진흙 바닥에 대나무와 야자나무 잎으로 만든 단순한 오두막 구조였고, 우리는 밤에 따뜻함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잤습니다.

음식으로 우리는 개구리, 농장 쥐, 거대한 개미, 물고기, 달팽이, 뱀 등 두 형이 그날 잡을 수 있는 모든 것을 먹었습니다.

우리는 매일 굶주렸고 노동은 긴 시간과 함께 고된이었습니다. 우리는 노동 수용소 지도자들에게 끊임없이 구타를 당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과로, 기아, 질병 또는 처형으로 사망했습니다.

마침내 우리는 태국의 난민촌에 갈 수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호주 정부는 우리 가족의 난민 신청을 받아들였고, 1982년 12월 하나님의

은혜로 마침내 시드니에 도착하여 새 삶을 시작했습니다.

호주는 우리 모두에게 새로운 시작을 의미했습니다. 내 첫인상은 사람들이 우리에게 얼마나 친절했는지였습니다. 우리가 만난 모든

사람들은 우리를 매우 친절하고 존경스럽게 대했습니다.

하지만 언어장벽, 문화충격,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안고 살아가야 하는 어려움 등 극복해야 할 장애물도 많았다.

난민캠프 생활에서 처음으로 정규교육에 적응하는 것도 어려웠다.

나는 6학년 때 처음으로 학교를 시작했다. 언젠가는 나에게 많은 것을 준 이 나라에 기여할 수 있기 위해 학교에서 성공해야 한다는 책임감의 무게를 느꼈다.

우리 가족이 이 새로운 삶에 적응하면서 부모님은 우리에게 안전한 삶의 터전을 마련해 준 이 나라에 환원해야 한다는 핵심 가치를 심어 주셨고, 그들은 우리를 받아들였습니다. 이 철학은 오늘날 우리 가족 전체가 여전히 구독하고 있는 지침 원칙입니다.

이 나라에 보답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2010년 NSW주 St John Ambulance에서 자원봉사를 했습니다. 첫 번째 응답자로 시작하여 임상 교육자, 부서장이 되었고 지금은 Blacktown 성인의 두 번째 담당입니다. 분할.